펀무브 서울이 만들어가는 기적하나

5월부터 카카오의 후원과 Fab Lab Seoul – 팹랩서울의 장소 지원으로 진행되어오는 펀무브 서울이 만들어가는 기적인듯 기적아닌 기적같은 스토리를 공유해드립니다. 5살 승유의 손을 만들기위해 매주 일요일 ‪#‎팹랩서울‬ 에서 펀무브 활동에 꾸준히 참여하셔서 e-nable을 통해 공유되는 비전자의수 모델을 활용해 드디어 승유의 새로운 멋진손을 직접 제작하시게 되었습니다~! 아직 개선되어야할것이 많은 의수지만 아버지의 정성이 듬뿍 담긴 승유손, 세상에서 가장 값진 단하나의 손이 아닐까요?
물론 이 손을 만드는데 많은 펀무브 재능기부자들의 도움이 있었답니다~! 승유손 제작에 큰힘을 실어준 ‪#‎TWC‬(The World Changers) 팀에게도 큰 감사를 전달드립니다~!

@구글임팩트챌린지 펀무브 투표하기 : https://goo.gl/VcfHQZ

@카드뉴스 기획 : Insoo Ryu, 오순정 / 구성 및 제작 : 백진영
※ 본 콘텐츠는 BARRIER FREE production의 재능기부로 제작 되었습니다.
(좋은 콘텐츠로 만들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Advertisements

[시빅뉴스] 기술에 휴머니즘을 입혀 세상을 혁신한다

장애인에게 3D 프린터로 의수 제작법 전수하는 비영리단체 ‘펀무브’ 이야기 / 배수철 기자

손을 상실한 장애인들은 전자의수를 구입해야 한다. 그런데 그 가격은 평균 3,000만 원, 차 한 대 가격이란다. 그걸 장애인들이 성장하면서 새 걸로 바꾸고, 쓰다가 낡아서 또 새 걸로 교체한다면 그 비용은 일반인이 감당하기 벅찬 수준이 된다. 그런 장애인들에게 첨단 3D 프린터로 장애인 자신이 직접 자신의 전자의수를 제작하게 교육시켜주는 사람들이 있다. 의수 제작 비영리단체인 ‘펀무브(Fun Move)’다. 펀무브 사람들은 그 복잡한 3D 기술 교육을 10주에 걸쳐 장애인 한 명 한 명에게 1 대 1로 교육시켜준다. 물고기를 잡아 주는 게 아니라 물고기 잡는 법을 가르치는 것이다. 펀무브는 의료 부분 혁신을 추구하는 세계의 여러 단체들이 겨루는 ‘체인지 메이커’ 경연대회에서 당당히 1등을 차지했다. 이 세상의 큰 것들은 잘 움직이지 않는다. 그러나 펀무브의 작은 움직임은 언젠가는 세상에 큰 공명을 줄 게 틀림없다. 기술은 감정이 없으나, 인간은 그 기술에 감정을 입힐 수 있다. 그걸 펀무브가 보여주고 있다.

[출처: 시빅뉴스]

원문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