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창조경제박람회

▲ 미래창조과학부가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015 창조경제박람회 개막식′ 을 개최했다.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의료용 고해상도 연성내시경′ 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미래부

‘2015 창조경제박람회’가 정부, 경제단체, 기업, 벤처, 창업가, 학생 등 총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6일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 장관은 이날 개막식 축사에서 “창조와 혁신, 도전에 바탕을 둔 세계 경제 패러다임의 변화는 거스를 수 없는 거대한 물결로서 창조경제가 우리 세대의 도약과 다음 세대의 번영을 가져올 것으로 확신한다”고 전했다.

이날 박람회에서는 미래부 장관을 비롯해 중소기업청장, 특허청장, 청년위원장 등 주요인사들이 ‘혁신과 융합’, ‘창조경제혁신센터’, ’미래신산업‘ 등 다양한 주제로 구성된 주요 콘텐츠들을 참관하고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창조비타민관’에서는 격오지 부대 장병들을 위한 유신C&C의 원격의료 서비스를 시연하는 모습을 참관하였다.

또한, 창조경제타운 모의 크라우드 펀딩 1위 제품인 와이비소프트의 ‘낙상방지 휠체어’, 메이커 홍보대사인 가수 구준엽과 고준호 대표(전자의수 제작동호회 펀무브) 등 메이커들이 함께 만든 ‘메이커 태권브이’ 등을 ‘창조경제혁신센터관’에서 관람할 수 있었다.

‘재도전 성공극장관’에서 재도전에 성공한 로보프린트 사례를 관람한 후에는 “도전과 모험이 미래를 여는 큰 열쇠”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특히 이날 예비 창업가들이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창업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논의하려 마련된 간담회에서는 문종수 웨이웨어러블 대표 등 글로벌 도전기업의 사례와 더불어 김형수 이원타임피스 대표 등의 글로벌 성공기업 우수사례를 청취했다.

또한, 최 장관은 이 자리에서 “정부도 벤처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마음껏 활약할 수 있도록 법과 제도를 개선하고, 전용 자금 등도 확충하는 등 글로벌 창업생태계 구축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날 진행된 개막식 주요행사에서는 중국과 한국에서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한 3개 대표기업 관계자의 특별강연이 열려 눈길을 끌었다.

특히나, 처음으로 한국을 찾은 세계적인 IT기업 샤오미의 류더 부총재가 첫 번째 연사로 나서 샤오미의 성공 비결에 대해 “고객의 의견수렴과 적극적인 피드백을 통해 문제를 지속적으로 고쳐나가는 등 단순히 제품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먼저 신뢰를 주는 방식으로 접근해 왔다” 고 상세하게 밝혔다.

이와 더불어, 올해 글로벌 제약사와 7조원 규모의 신약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등 큰 성과를 거둔 이관순 한미약품 대표는 지난해 매출액의 20% 이상을 연구개발에 투자했던 사례를 밝히며 개방형 혁신과 도전을 핵심전략으로 추진해 온 과정을 소개하였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는 “우리나라는 글로벌 신약개발에 높은 잠재력을 갖고 있으며, 글로벌 제약사들의 아웃소싱 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글로벌 협력의 기회가 늘어날 것”이라 전했다.

한편 이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이번 창조경제박람회에서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창업한 스타트업들의 다양한 창의 상품들과 각 분야의 융합기술, 미래신기술을 직접 관람 할 수 있으며, 다양한 주제로 진행되는 투자설명회와 포럼, 세미나, 체험행사 등의 부대행사를 체험할 수 있다. [시사포커스 / 김유빈 기자]
자료출처 : 시사포커스 (http://www.sisafoc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8013)

Advertisements

[전시] 창조경제박람회

오는 26일부터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창조경제박람회의

메이커페스티발 존에 펀무브 전자의수를 전시하고 시연합니다.

서울에 계신 회원님들 많이 방문해주세요 🙂

오시는분들에게는 펀무브의 후원사인 EERNC에서 제작한

PLA 재생 필라멘트를 선착순으로 나눠드릴 예정입니다 🙂

아래 지도에 핑크색으로 표시된 C홀과 D홀 사이에 있을 예정입니다.

참고로 행사기간에 메이커무브먼트 홍보대사 구준엽씨가 착용하게 될

태권브이의 로봇팔을 펀무브에서 제작했습니다 🙂

 

◎ 장소 : 서울 삼성 코엑스 C홀과 D홀 사이 메이커스페스티벌

◎ 기간 : 11월 26일부터 29일까지

 

vcbxcvbxcvbcx

3D 프린팅 101

11350498_673470416120000_7357577063694062925_n

3D 프린팅 작업은 크게 모델링과 프린팅으로 나뉩니다.

대략적인 3D 프린팅 과정을 살펴보면,

1)모델링에는 크게 3D 스캔, 인터넷 검색 및 다운로드, 직접 모델링 작성 및 편집 등의 세 종류의 과정이 있습니다. 세 종류 중 한 가지 종류의 방법으로 모델링 파일을 만듭니다.

XYZist-Ultimaker_Orginal_Plus-review-25-1200x658cvxcv
2)이 모델링을 통해 만든 모델링 파일을, 본격적으로 프린트를 위해 입체를 쪼개어 경로를 만드는 슬라이스 S/W에서 불러올 수 있는 호환 파일(stl 파일)로 변환합니다.

3)그리고 슬라이스 S/W에서 사용할 프린터에 대한 정보들을 입력해놓고 그 프린터에 맞게 모델링을 쪼개어 프린터의 헤드가 지나다닐 경로를 만듭니다. 만든 경로는 gcode라는 파일로 저장을 하게 됩니다. 이 과정은 슬라이스 S/W가 자동으로 해 줍니다.

4)gcode를 다시 전용 파일로 압축해야 하는 일부 프린터 기종을 제외하면 gcode를 프린터로 전송하면 프린트가 시작됩니다. 전송하는 방법은 USB 케이블로 프린터와 컴퓨터를 직접 연결하고, 프린터를 제어하는 프로그램을 컴퓨터에서 실행하여 그 프로그램에서 gcode를 읽어 프린트가 끝날 때까지 한 줄씩 전송하는 방법이 있고, 또, SD카드에 gcode파일을 저장한 후 그 SD카드를 프린터에 꽂아 프린터에서 바로 SD카드를 읽는 방법이 있고, 프린터가 Wi-Fi 등을 통해 인터넷과 연결이 되어 있고, 프린터를 제어해 주는 서버 프로그램이 구동되는 서버가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으면, 서버 프로그램과 프린터를 인터넷으로 연결, gcode파일은 서버에 업로드하는 것으로 프린트를 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savingdesign

*물론, 프린트 시작하기 전에 프린터쪽에서 프린트를 할 준비작업들은 사람이 해 주어야 합니다. 요즘 판매되는 프린터들은 이 과정들을 많이 간소화, 자동화하였긴 합니다만 완전 무인화는 아직까지는 쉽지는 않습니다.(가능은 합니다.)

회사에서 일을 위해 구입하는 경우가 아닌 개인이 집에서 운용하는 경우나 타인의 프린터를 빌려 쓰거나, 프린팅 대행을 맡길 때에는 모델링 파일을 들고 가야 합니다. (모델링 대행도 해주는 곳이 있지만, 대개는 안해줍니다. 별도의 비용이 드는 전문적인 일이거든요.)

모델링 파일을 구하는 방법이 크게는 세 종류인데요.
가장 간단한 것부터 살펴보겠습니다.

dffsdfg

ㄱ. 인터넷 검색 및 다운로드
thingiverse, myminifactory, youmazine, yobi3d, grabcad, 123dapp, 3dbility, fabster, cgtrader, yeggi, pinshape, bld3r, makersn, boncreation 등 많은 곳들이 있습니다. 적절히 검색어를 활용하거나, 구경하면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데요.

알아두셔야 할 점은 모든 모델링들이 프린팅하기에 적합하게 작성된 것은 아니라는 겁니다.

3D모델링은 3D프린팅이 널리 퍼지기 이전부터 여러 분야에서 다양하게 사용되어 왔습니다. 어떤 모델링은 프린팅이 불가능할 수도 있습니다.

아무튼, 바로 프린팅을 해 보시려면 stl 파일을 다운로드 하시면 됩니다.

a

ㄴ. 3D 스캔
일단 3D 스캐너가 있어야 합니다.
스캐너로 읽어들인 모양은 껍데기만이기 때문에 스캐너제조사가 제공한 프로그램에서 적당한 파일로 저장하고, 다른 프로그램으로 편집/보정을 하거나 하여야 합니다.

123d catch는 iphone에서 사진을 수십장 찍어 업로드하면, 몇십분에서 몇 시간 후 스캔 결과를 다운로드할 수 있게 해 줍니다.

스캐너의 방식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대부분은 메쉬라는 이름의 그물처럼 보여지는 형태로 모델링을 저장할 수 있게 해 줍니다.

meshmixer-autodesk-2
이 메쉬는 거의 대부분 다시 편집을 해줘야 하는 상태입니다.
스캐너 제조사가 대개는 그 편집 프로그램까지 제공하지만, 만약 그렇지 않은 경우, autodesk의 meshmixer나, opensource인 meshlab 등의 프로그램에서 편집할 수 있고, 어떤 파일들은 유명한 rhino, maya, zbrush 등에서도 편집이 가능합니다.

편집이 끝나면 역시 stl로 파일변환하여 내보내야 프린팅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ㄷ. 직접 모델링
autocad, solidworks, catia, rhino, maya, zbrush, photoshop cc, 3dsmax, sketchup, 123d design, tinkercad, inventor, ug nx, openscad, blender, lithopia, meshmixer 뭐든 상관없습니다. 다만 사용법은 알아서 배우셔야 합니다. 저 중 대부분은 유료, 그것도 꽤 비싼 프로그램들입니다. 학원들도 있지만, 역시 수강료가 싸진 않습니다. 재직자 국비지원 교육 같은 제도를 이용하시면 비용을 많이 아낄 수 있다고 합니다.
google-sketchup-pro-6-for-mac123D_Design_icon_logotype_lockup

간단한 개인 프린팅에서 널리 쓰이는 것은 sketchup과 123d design 등인데요. 아무래도 무료이기 때문이죠.

opensource에서 유명한 무료 프로그램으로 blender 도 있고, 아직 미완성이지만, openscad도 있습니다. lithopia 같이 특별한 종류만 만드는 기능을 하는 것도 있습니다.

사용법을 배우는 게 부담이 큰데요, 찾아보면, 인터넷에 많은 글들과 동영상들이 있습니다. 굳이 책을 사거나 학원을 다니거나 하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중요한 점은 연습입니다. 익숙하게 쓰려면 연습을 많이 해야 합니다. 굳이 프린팅을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주변에 있는 사물들을 자꾸 그려보도록 합시다.

직접 모델링한 것들도 stl 파일로 변환해야 프린팅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 옛날에 autocad를 사용해보신 경험이 있는 분들이 가끔, 2차원 평면 도면을 가져와서 프린팅용 stl로 변환이 안되냐고 물으시는 경우가 있는데, 안됩니다. 3차원 입체 모델링이어야 합니다. 평면 도면을 누군가가 읽고 해석하여 다시 모델링 프로그램으로 재작성하는 수 밖에 없고, 그 과정은 분명히 전문적인 기술이 필요하고 그 기술자가 시간을 써야만 하는 일입니다. ‘대충 쉬운건데 공짜로 해 주지 않는다’라며 타박하시는 일이 없으면 좋겠습니다.

** 최근에는 stl 파일 뿐만이 아니라, obj 파일이나 다른 파일 형식들도 슬라이스 S/W에 따라 읽어올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점차 가능한 파일 형식들이 늘어나긴 하겠지만, ug nx, solidworks, catia, autocad, 3dmax, maya 등 비싼 유료 프로그램의 파일 형식을 무료로 배포하는 슬라이스 S/W에서 지원해주는 일은 일어나기 어려워보입니다.

** 3D프린터 제조사에 따라 자체 슬라이스 S/W를 제공해주기도 합니다. 대부분 stl 파일을 읽어와서, gcode 파일을 만듭니다. 일부 프로그램은 독자적인 압축된 파일 형식을 쓰기도 합니다. 이런 경우, 다른 프로그램, 다른 프린터에서는 사용할 수가 없습니다.

ㄹ. 모델링 오류 수정
netfabb, meshmixer, meshlab, sketchup extension 등의 프로그램을 써서 입체에 구멍이 나 있거나 하는 등의 stl 파일의 오류를 검사하기도 하고 또 수정도 합니다. 이 작업은 초보자에게는 그리 쉽지 않습니다. 전문가에게 부탁하거나 의뢰를 하도록 합시다.
그리고, 모델링에 오류가 있어도 슬라이스 S/W에서 어느 정도는 적당히 무시하고 작업을 해줍니다. 대부분의 슬라이스 S/W는 슬라이스 후 3D프린터의 헤드가 움직이는 경로를 보여주는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 기능을 통해 슬라이스 결과를 예측해볼 수 있습니다. 심각한 stl 파일 오류가 있는 경우, 이 경로가 이상하게 생성이 될 겁니다. 이런 경우엔 반드시 오류수정을 하는 편이 좋습니다.

 

작성자 : 조현퇴 앱트로닉스 연구소장